자신의 족보(뿌리)를 찾는 방법


자신의 뿌리를 찾는 방법입니다.
 

1.자신이 알고 있거나 선대(先代)로 부터 구전( 口傳)으로나 기타 메모형식으로 남긴 기록을 자신을 중심으로 세계도(世系圖)를 작성(作成)해 봅니다. 

2.선대(先代)의 생·졸년대(生卒年代)를 아느대로 기록합니다. 이때 연대대조표를 참조합니다. 

3.배위(配位)에 관한 기록을 정리합니다. 선대의 기록이 미비할 때 배위(配位) 집안의 족보(族譜)를 찾아봅니다.  

4.호적등본 또는 제적등본을 1920년대 이전까지 작성된 것을 행정관할 구청·읍·면사무소 호적담당자에게 부탁하여 발부받아야 합니다. 다만 이 제적등본「민적(民籍)」이라고 함)은 1924년 이전에 작성된 것임으로 첫 장 전체를 자세히 검토, 정리하여 윗 1, 2, 3항의 기록을 보완합니다. 혹 광무(光武)년간에 작성된 구한국 호적, 조선말기 호구단자이면 더욱 좋습니다.  

5. 4항(項)의 기록은 1850년대를 전후한 기록이 일반적입니다.  

6.족보를 소장하고 있는 곳을 찾아가서 소장된 족보를 우선 파악하고, 자기집안의 자료를 찾아보면서 정리합니다. 족보는 현재 도서관이나 족보 도서관에 가시면 볼 수 있습니다. 

7.족보는 여가 시간을 내어 족보 보는 법에 따라 차분히 찾아 들어가야 합니다. 

★족보 목록을 볼 때 우선 발행 장소「통상적으로 집성촌 인근에서 발행 함」, 발행년도(기록의 등재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됨)을 보고, 대동보와 자신의 선대가 살았던 고장에서 발행한 족보를 보는 것이 첩경입니다.  

8.종친회 등 기타 보학 관련 자료를 보도록 합니다. 또한 역대족보를 소장하고 있는 종갓집을 찾아가거나, 소장자를 찾는 길 외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위 방법 이외는 찾는 방법이 없습니다.  

★족보를 만들어준다고 금전을 요구하는 것은 전부 위조의 방법입니다. 

이를 다시 정리하면..

첫째 : 족보를 찾는 본인의 집안에서 최고 어르신의 제적등본을 확보합니다.

둘째 : 집안에 족보를 소장하고 있는 종갓 댁을 찾거나 이곳 종친회(대종회) 홈페이지나 카페를 찾아 문의하여 파악된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을 중심으로 한 세계도를 작성합니다.

셋째 : 가까운 도서관 (서울지역은 국립중앙도서관, 대구는 달서구의 시립도서관 부산은 초읍의 부산시립도서관)을 방문하여 직접 족보를 찾아봅니다.

이렇게 하였음에도 뿌리를 찾을 수 없을 때에는 언제든지 한국인족보연구소의 한국인족보도서관을 방문하여 문의하시면 됩니다.